[​학교 기관]

© 2016 Copyright All Reserved Myongji University Deparment of Art History

우편번호: 03674, 서울 서대문구 거북골로 34 명지대학교 본관 7층 미술사학과 사무실

TEL: 02-300-0610/ FAX: 02-300-0554/ E-mail: arong0901@mju.ac.kr

졸업 후 진로

미술계에는 매우 다양한 종류의 직업이 존재한다. 미술사학과 졸업자는 국·공립 박물관·미술관, 시·도립 박물관·미술관, 사립 박물관·미술관, 대학 박물관·미술관의 학예연구원, 보존연구원, 섭외연구원, 발굴조사연구원, 큐레이터, 전시디스플레이어, 자료실연구원, 홍보관리연구원 등으로 종사할 수 있고,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 관공서의 문화재 담당 부서 등의 정부 및 공공기관에서 종사할 수도 있으며, 신문사와 같은 언론기관의 기자, 미술관련 잡지사, 출판사의 기자 및 미술비평가로도 활동할 수 있다. 또한 갤러리, 옥션 등의 미술 관련 전문 회사에서 일하며 현재 유통되고 있는 미술품의 다양한 흐름에 대해 파악할 수도 있다. 이 밖에도 지역의 박물관·미술관 교육프로그램 담당자로 활동하여, 미술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을 제고할 수 있는 역할을 수행하기도 한다.

   이렇게 미술계에서 종사할 수 있는 직업의 종류는 매우 다양함에도 불구하고, 미술계가 요구하는 인재는 대부분 석사 이상의 고학력자에 제한되어 있다. 이는 미술사 전공의 학사 학위 소지자와 비교했을 때, 석사 이상의 학위 소지자가 자신의 세부 전공에 맞게, 보다 전문적이고 잘 훈련되어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근래에 들어 미술 이론 관련 석사 이상의 학위 소지자들이 급증하여, 고용주 입장에서는 석사 이상의 학위 소지자들을 고용하기 수월해졌기 때문이기도 하다. 또한 미술관과 같은 경우에는 반드시 정학예사 3급 이상의 자격증 소지자를 일부 고용해야 하는데, 정학예사 자격증은 국립중앙박물관이 인정해주는 경력 인정 기관에서 2년 이상 근무하고, 석사 이상의 학위를 취득해야지만 발급받을 수 있는 제도이기 때문에, 미술사를 공부하는 학생들 입장에서는 석사 이상의 학위 취득이 매우 유리한 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한편, 최근에는 사람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문화·여가생활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여, 이에 따른 문화콘텐츠 산업 개발이 중요시되고 있어, 미술계를 포함한 문화산업 관련 인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정부 차원에서 지역의 문화기반 시설 확충을 위해 박물관, 미술관 등을 건립하고, 그에 따른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미술 관련 이벤트, 교육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등 문화 관련 사업 지원이 확대되고 있으며, 여러 기업체에서도 문화산업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하여, 문화콘텐츠 육성과 미술관·박물관 건립·운영을 위한 인재를 확보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와 같이 미술계를 포함한 문화산업 관련 인재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점차 높아질 것으로 보이며, 이에 따라 전문적 인력에 대한 수요 또한 증가할 것으로 보여, 문화예술계의 전문적 인재를 양성하고자 하는 본 학과에 대한 좋은 전망이 기대되고 있다.